국내 최초 비대면 투자일임 ‘핀트’, 누적계좌 2만5000건 돌파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인공지능(AI) 기반 로보어드바이저 투자일임 서비스 ‘핀트(Fint)’가 출시 1년 3개월 만에 2만5000건 이상의 가입계좌를 모으는 성과를 올렸다.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대표 정인영)은 핀트의 누적 투자일임 계좌 수가 출시 1년째인 지난 4월에 1만건을 넘어선 데 이어 최근 2만5000건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언택트(비대면) 열풍으로 지난 두 달 동안에만 가입계좌가 2배 이상 늘어났다. 일평균 신규계약 체결건수는 350건을 웃돈다. 핀트 앱 가입회원이 10만명을 넘어선 만큼 투자계약도 가파르게 늘 것으로 전망된다.

핀트는 지난해 4월 국내 최초로 비대면 투자일임 서비스를 도입, 시장 선점 효과도 톡톡히 누리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작년 4월부터 1년 간 투자자문 및 일임계약 증가 건수는 2만8000여건으로, 이 가운데 약 20%에 해당하는 5500여건이 핀트를 통해 가입한 것으로 분석된다.

핀트는 2013년 설립한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이 5년여 간 개발해 탄생시킨 AI 아이작(ISAAC)과 운용 플랫폼 프레퍼스(PREFACE) 기술 기반으로 운용되는 간편투자 서비스로, 투자에 필요한 시장 분석, 포트폴리오 구성, 주문 및 수익현황 분석 등 모든 과정을 AI가 담당한다. 돈을 맡기면 알아서 관리해주는 투자일임 서비스로, 고객들은 운용 현황과 투자보고서를 확인만 하면 된다.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정인영 대표는 “테크와 금융이 만난 테크핀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일반 대중들도 새로운 투자경험을 다양하게 할 수 있게 됐다”며 “핀트에서는 20만원 소액부터 투자전문 AI에 국내외 주식투자를 맡길 수 있는 만큼, 누구나 쉽고 편리한 재테크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