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국내최초 5억유로 커버드본드 발행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KB국민은행이 8일 국내 시중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유로화 커버드본드(이중상환청구권부채권)를 발행에 성공했다.

국민은행은 8일 총 5억 유로 규모의 커버드본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만기는 5년이다. 발행 금리는 5년 유로화 스와프 금리에 40bp를 가산한 연 0.052%다.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된다.

국민은행은 이번 발행을 포함해 현재 외화 4건(미 11억 달러·5억 유로), 원화 11건(2조1200억 원)의 법제화 커버드본드를 발행했다. 이번 발행자금은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조달돼, '지속가능 금융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친환경 및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사용된다. 국민은행은 조달 자금 일부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채권은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피치(Fitch)로부터 최고등급인 'AAA'의 신용등급을 받았다.

커버드본드는 금융회사가 보유한 주택담보대출 등 우량 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법제화 커버드본드는 유사시 발행 기업에 상환청구권을 행사하는 동시에 담보물에 해당하는 기초자산에 대한 우선변제권을 행사할 수 있는 이중상환청구권이 법적으로 보장된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