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제 U자형 회복…주식·채권·금 유망”

SC제일은행 제공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 “미국·중국·유로존 주식, 회사채·신흥국 채권, 금에 투자하라” SC제일은행이 올 하반기 유망한 자산으로 뽑은 종목들이다. 하반기 글로벌 경제 회복세에 힘입어 U자 반등을 대비하면서도 변동성을 관리하려는 움직임이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SC제일은행은 9일 자산관리(WM) 고객을 위한 ‘2020년 하반기 글로벌 금융시장 전망 및 투자전략’ 보고서를 발표했다. SC제일은행은 하반기 핵심투자 테마를 ‘항해, 격랑 속 기회 찾기’로 정했다.

SC제일은행은 지난 상반기 금융시장이 코로나19 사태로 높은 변동성을 경험했지만, 주요국 정부와 중앙은행이 전례 없는 수준의 정책을 내놓으며 빠른 회복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하반기에는 이같은 부양책에 힘입어 글로벌 경제가 U자형으로 완만하게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미·중 대립, 미국 대선 등은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적극적인 자산배분을 통해 포트폴리오 변동성을 낮추고, 단기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투자기회를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SC제일은행이 뽑은 유망자산은 주식, 채권, 금 등 세가지다. 이 중 주식은 미국, 중국, 유로존 지역이 가장 유망할 것으로 내다봤다. SC제일은행은 “미국의 경우 2021년 미국기업이익이 30%가까이 증가할 것이고, 대규모 정책대응에 힘입어 선행지표가 이미 반등을 시작했다”며 “유럽 또한 유럽중앙은행(ECB)의 부양책이 대출규모 확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채권의 경우 제로 금리 시대에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이 매력적인 회사채 및 신흥시장 채권을 확보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금융시장 환경에서 금(Gold)이 위험을 줄이는 투자 솔루션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콜린 치앙 SC제일은행 자산관리본부장(전무)은 “경기 회복 기대와 강력한 정책 대응이 위험자산 투자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겠지만, 불확실성 역시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자들은 변동성의 파고를 넘는 동시에 적극적으로 투자의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오는 21일 우수 고객들을 대상으로 ‘웰쓰케어(Wealth Care)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택트(Ontact) 방식을 통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