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공직자 다주택 실태파악, 정책실패 호도용”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에 참석해 현안과 관련한 발언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정부가 2급 이상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주택소유 현황 파악하고 다주택자의 주택 처분을 요구하는데 대해 “정책실패를 호도하기 위해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부동산정책 관련) 상황을 보면 속수무책인 상황까지 왔다”며 “여론을 무마하기 위해서 공직자들이 가진 부동산 문제까지 거론되는 상황이 아닌가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오래전부터 공직자 재산등록을 해왔고, 재산등록 상황을 일반 국민에 공표해왔다”며 “이제 와서 2급 이상 공무원들의 주택소유 실태를 파악하라는 얘기를 한다는 것은 정부가 실질적인 정책실패를 호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담화를 보면 민생에 가장 중요한 것이 부동산 문제라고 얘기했다. 나아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리나라가 어떤 형태로 경제사회 구조가 변화할 것이라는 것에 대해 사전적 조치 취하는 것이 현명하다”며 “정부는 앞으로 전개될 상황에 대해 세밀하게 분석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경제 사회정책을 내놔달라”고 촉구했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의 수사권 지휘 관련 갈등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풀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대통령이 갖은 찬사를 아끼지 않으면서 임명한 검찰총장과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장관 사이에 오가는 얘기는, 누가 옳고 누가 그른가 따지기 전에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빨리 결단을 내려줘야 국민이 정부에 대한 신뢰를 가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