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투기성주택 종부세 강화’ 국민 절반 이상 찬성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정부와 여당이 검토 중인 다주택자와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강화 방안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리얼미터가 전날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종부세 강화’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53.5%가 찬성이라고 답했다. 반대는 41.4%였다. 5.1%는 잘 모른다고 응답했다.

권역별로 보면 찬성은 부산·울산·경남에서 59.0%, 광주·전라 58.3%, 경기·인천 54.8%로 전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서울과 대전·세종·충청에서는 찬반이 비등하게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40대에서 찬성이 65.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20대와 50대에서도 과반이었다. 30대와 60대, 70세 이상에서는 찬반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성향과 정당별로는 진보층(74.6%)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3.0%)에선 찬성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보수층(65.7%)과 미래통합당 지지층(70.9%)에선 반대가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TBS 의뢰로 만 18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