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액보험도 AI로 굴린다…파운트-메트라이프 서비스 개시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인공지능(AI) 기반 로보어드바이저(RA) 솔루션으로 변액보험을 운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다.

AI 자산관리 리딩기업 파운트(대표 김영빈)는 8일 글로벌 변액보험 강자 메트라이프생명보험에 ‘AI 변액보험 펀드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며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카카오톡으로 기본적인 펀드 현황 조회는 물론 개인의 투자성향별 맟춤형 펀드 포트폴리오 추천 및 변경, 리밸런싱(운용자산 편입비중 재조정)까지 고객의 스마트폰에서 직접 실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수익률이 낮은 고객들에게 AI 기반의 펀드관리 서비스를 먼저 제안하고, 국내외 이슈분석 리포트 및 이에 기반한 펀드추천 사유 등을 제공해 스스로 변액보험 관리가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이는 급변하는 대내외 변수에 노후자산을 장기투자해야 하는 가입자뿐만 아니라 자산을 운용하는 보험회사에도 유용한 솔루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변액보험은 납입한 보험료 가운데 일부를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해 운용 실적에 따라 투자 성과를 가입자에게 나누어 주는 실적 배당형 보험상품이다.

편입한 투자펀드의 운용실적에 따라 보험금이 변동되기 때문에 시장 상황에 따라 적극적으로 관리가 필요하지만, 가입 후 그대로 방치하는 고객비율이 높아 문제였다.

이에 양사는 가입자들이 본인의 노후설계와 자산관리를 보다 손쉽게 할 수 있는 변액보험 사후관리 서비스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파운트의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2014년 1월 가입한 371건의 메트라이프 변액보험 계약건에 대해 2019년 9월까지 5년 9개월간의 데이터를 백테스팅한 결과, 적립식은 RA를 이용할 경우 실계좌 수익률보다 35% 상회하는 성과가 나왔다. 거치식은 RA 평균 누적수익률이 무려 95%를 기록하며 실계좌(24.7%)를 크게 웃돌았다.

이는 파운트 RA가 세계 각국의 경제 데이터 및 시장지표 450여개를 조합해 5만2000개가 넘는 시나리오를 분석한 후 국내주식에 편중되어 있던 펀드 포트폴리오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배분하고, 주기적인 리밸런싱을 단행함으로써 얻어진 결과다.

파운트 김영빈 대표는 “파운트의 ‘AI변액보험 펀드관리 서비스’는 RA가 저수익률 가입자들을 선별해 가입자가 직접 펀드 리밸런싱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방치되는 고객 없이 전 고객을 대상으로 직접적이고 꾸준한 관리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 보험사별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보다 안정적인 수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RA 고도화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