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GA ‘신한금융플러스’ 설립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신한생명이 100% 출자한 보험판매 전문회사 ‘신한금융플러스’가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금융플러스는 인슈어테크(보험+기술) 경쟁력 및 책임경영 기반의 소비자보호 강화를 기치로 내걸며 출범했다. 최초 납입 자본금은 200억원이다. 대표에는 이성원 신한생명 전 전략기획팀장을 선임했다.

8월중 영업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는 신한금융플러스는 향후 점진적으로 최적화된 AI기반 상품 추천 시스템을 도입하여 금융 소비자보호 중심의 경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표준화된 영업 모델을 통해 차별화된 완전판매 프로세스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은 “AI 기반 인슈어테크 활용과 소비자보호 중심의 경영을 통해서 ‘GA업계 스탠다드(Standard) 모델’을 정립하고자 한다” 고 전했고, 이성원 신한금융플러스 대표는 “신한금융플러스가 고객에게 신뢰 받는 보험판매 전문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