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오는 14일 ‘기록물 보존서고’ 개관

기록물 보존서고 전경. [양천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각 부서에 흩어져 있는 기록물을 체계적으로 관리·보존하기 위해 양천문화회관 지하에 기록물 보존서고를 조성, 오는 14일 개관한다고 9일 밝혔다.

서고는 영구·일반 보존서고와 기록물 선별분류 작업실, 행정자료실, 열람실, 상설전시실 등으로 꾸며져 있다.

개관을 기념해 ‘기록으로 보는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개발’ 을 주제로 작은 전시회가 열린다. 목동아파트 개발 당시 최초 기록물을 모아 전시한다. 최초 목동 신시가지아파트 개발 배경부터 그에 따른 중요사업계획서와 행정 기록물들, 1984년부터 시작된 건설 과정 사진, 분양 입주자 안내문, 당시 목동아파트 미분양 사태부터 목동아파트 인기 회복 과정 등을 담은 신문 스크랩북 등이다.

김수영 구청장은 “이번 전시는 추억을 생생한 기록으로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기록물에 대한 구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구민 생활 속 기록을 찾아 구민과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생활사를 서고에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