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리 1000%… ‘청소년 고금리 사채’ 주의보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 B양은 좋아하는 아이돌의 상품(굿즈)을 사기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대리입금’을 해주겠다는 광고를 보고 2~10만원씩 몇차례 이용했다가 결국 이자가 불어나 400만원을 갚아야 했다.

최근 SNS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소액 급전을 빌려주겠다는 이른바 ‘대리입금’ 광고가 성행하고 있어 금융감독원이 9일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6월~올해 5월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대리입금 광고 제보건수는 2100건에 달한다.

대리입금 업자들은 주로 SNS에 광고글을 게시한 뒤 콘서트 티켓, 연예인 기획상품, 게임 비용 등이 필요한 청소년을 유인, 10만원 내외의 소액을 단기(2~7일)로 빌려준다. 대출금의 20~50%를 수고비(이자)로 요구하고, 늦게 갚을 경우 시간당 1000~1만원의 지각비(연체료)를 부과하는 형식이다.

빌린 돈이 소액이라 체감하기는 어렵지만 단기 이자율 20~50%는 연이자로 환산할 경우 1000% 이상에 달한다. 법정으로 허용된 이자율은 24%다.

뿐만 아니라 대리임금 과정에서 신분확인을 빌미로 개인정보를 받아 유출한다거나, 불법 추심 피해도 발생하고 있다. 일부 청소년은 대리입금업자가 되어 고리대금 형태로 친구의 돈을 갈취하는 진화된 형태의 학교폭력까지 나타는 실정이다.

금감원은 “대리입금은 대부업법 및 이자제한법 등을 위반할 소지가 있으며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며 “대리입금으로 피해를 입을 경우 학교전담경찰관, 선생님, 부모님 등 주위에 도움을 청하거나 금감원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전화번호 1332), 혹은 금감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향후 경찰, 교육부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청소년 금융교육을 강화하고, 교사에 대한 금융연수를 통해 현장 대응 능력을 제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