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취업알선 시대 개막…워크넷 ‘TheWork AI’ 서비스 오픈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9일 일자리 포털시스템인 워크넷(www.work.go.kr)에서 인공지능에 기반한 취업알선(TheWork AI)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나영돈 한국고용정보원 원장 [헤럴드DB]

‘The Work AI’는 기존 직종 중심 일자리 검색에서 벗어나 인공지능이 구직자의 이력서와 구인기업의 채용공고 등에서 기술된 직무역량을 자동 분석해 구인·구직자에게 가장 적합한 일자리와 인재 찾아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구직자는 워크넷에 로그인해 이력서만 등록하면 직무역량에 적합한 일자리를 자동으로 추천받을 수 있다. 예컨대 건축 관련 직무경험, 경력이나 자격증을 입력하면 더워크 채용정보서비스 화면에 건축현장소장, 건축기술자 구인공고 등 인공지능이 분석한 일자리 추천정보가 자동으로 뜨는 방식이다.

구인기업 인사담당자는 간단하게 구인 일자리에 대한 직무내용을 워크넷에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이를 분석해 1만2000개의 직무역량 중 가장 적합한 직무역량을 기술한 표준직무기술서를 제시, 이를 기초로 채용공고를 하면 된다. 특히, 인사노무의 전문성이 약한 중소기업에서 핵심단어만 입력하면 손쉽게 표준직무기술서를 작성할 수 있어 직무능력 중심으로 인재를 채용하려고 할 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TheWork AI’는 사용자(구인·구직자 등)가 이력서와 구인공고에 직무내용을 구체적으로 작성하면 할수록 완성도 높은 추천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고용부와 고용정보원은 해당 직무와 관련된 단어나 용어 등을 모아 학과, 훈련, 자격, 직업정보 등으로 분류해 ‘TheWork AI’가 자동으로 연결·추천하는데 사용된 직무 데이터 사전도 민간에 개방한다. 이 사전은 국가직무능력표준, 워크넷 모집공고, 훈련·자격정보 등 관련 자료 18종에서 핵심단어 270만개 핵심단어를 뽑아내고 단어간의 연관성 분석 등의 정보를 분석해 만들었다.

나영돈 고용정보원장은 “많은 중소기업이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는데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이번 ‘The Work AI’ 서비스는 구인·구직자간 직무정보 불일치로 인한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할 수 있고, 장기적으로 민간에서 직무역량 중심의 채용문화가 확산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