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문체부 2차관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어줄 것”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고(故) 최숙현 선수 인권 침해 사건과 관련해 경주시청을 방문, 가해자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 최숙현 선수 인권 침해 사건 특별조사단 당장인 최 차관은 8일 경주시청을 방문, 조사 진행과정을 점검했다. 더불어 경상북도 등 관계 기관에 정확하고 신속한 조사와 책임 있는 사람들에 대한 엄중 처벌을 당부했다.

또한 경상북도체육회, 경주시체육회 등 피조사기관에는 한 치의 숨김없이 조사에 적극 임할 것을 요청하고, 회유나 협박, 증거 인멸 등의 정황이 포착될 경우 철저히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체육계 선배로서, 그리고 자식을 둔 부모로서 비통하고 한탄스럽다”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고 최숙현 선수의 억울함을 풀어줄 것이고, 빠른 시간 안에 가해자들의 죄를 분명하게 밝혀 합당한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 이번 사건이 정의롭게 해결되도록 끝까지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이번 조사를 통해 체육계의 악습과 나쁜 관행을 일소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여 건강한 체육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을 약속했다.(뉴스1)

최윤희 차관, 이번 사건은 무관용 원칙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제2차관)이 8일 오후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고 최숙현 선수의 사망사건 진상 조사를 하기 위해 전 소속팀인 경북 경주시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최 차관은 “이번 사건은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중히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2020.7.8/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