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전국 로켓배송센터에 2400명 규모 ‘안전감시단’ 투입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쿠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국 로켓배송센터에 2400명 규모의 안전감시단을 운영한다. 안전감시단은 각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예방 프로세스를 지키도록 돕는 역할이다.

쿠팡은 전국 로켓배송센터에서 1900여명 규모의 안전감시단을 운영 중이다. 지난달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추가 감염이 없이 운영을 재개한 덕평 물류센터에는 300명에 이르는 안전감시단이 투입됐다. 쿠팡은 안전감시단을 2400명 규모로 키우기 위해 1300명을 추가로 채용했다. 이를 위해 지난달에 지출한 인건비만 47억원에 이른다.

안전감시단은 직원들이 출근하기 전부터 활동을 시작한다. 버스 안전감시단은 통근버스에 오르는 모든 직원의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을 점검한다. 발열·기침 등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는 직원은 버스에 탑승할 수 없다. 공정 안전감시단은 물류센터 출입구와 식당·휴게실 등 공용공간을 비롯해 직원들의 주요 동선과 각 공정에서 거리두기 실천과 손 소독제 사용을 독려한다.

안전감시단은 물류센터에서 상품이 출고된 이후 배송 단계에서도 개입한다. 500명의 배송캠프 안전감시단은 쿠팡맨과 쿠팡 플렉스가 예방 조치를 준수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로켓배송의 전 과정에서 사소한 것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쿠팡 고명주 인사부문 대표는 “앞으로도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최고 수준의 예방 조치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가장 안전한 배송서비스의 표준을 만드는데 시설과 인력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