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에 최적화…소니, 완전 무선 이어폰 WF-SP800N 출시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소니코리아가 운동 중이나 비가 잦은 여름철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하는 고품질 사운드 완전 무선 이어폰 ‘WF-SP800N’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소니가 새롭게 선보이는 WF-SP800N은 소니 엑스트라 베이스(EXTRA BASS™)와 최신 노이즈 캔슬링 기술을 통해 외부 소음 걱정없이 고품질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먼지와 물에 강한 IP55 등급의 방진·방수 성능으로 땀이나 비에도 걱정없이 사용 가능하다. 부드러운 쿠션으로 이루어진 아크 서포터가 탑재돼 높은 밀착도로 편안한 착용감도 선사한다. 아울러 이어폰이 벗겨질 걱정 없이 일상의 모든 순간에 몰입할 수 있어 다양하고 활동적인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사용자 편의성도 한층 높아졌다. 제품 완충 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적용한 상태로 최대 9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전용 충전 케이스로 충전 시엔 최대 18시간 사용이 가능해 오랜 시간 음악 감상을 할 수 있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최대 26시간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급속 충전도 지원해 단 10분 충전으로 최대 60분 동안 사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제품에 최적화된 Bluetooth® 안테나 연결로 안정적인 무선 연결을 지원하며,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와 애플 시리 (Apple Siri) 등 AI 음성 비서 호출 기능하다.

WF-SP800N는 트렌디한 컬러감의 블랙, 화이트, 블루, 오렌지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22만9000원으로 이날(9일)부터 정식 판매를 시작한다.

신제품 WF-SP800N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소니스토어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