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명 이상 대기업 비정규직 40.1%…평균보다 높아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대기업일수록 비정규직 노동자를 상대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경향이 올해도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DB]

9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0년도 고용 형태 공시 현황'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고용 형태 공시대상에 속하는 1000인 이상 대기업의 전체 노동자는 346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중 소속외 노동자(파견·용역 등), 기간제, 단시간노동자를 합한 비정규직은 139만2000명으로 40.1%를 차지했다. 1000인 이상 대기업을 포함한 300인 이상 기업의 전체 노동자는 500만2000명이었고 비정규직은 192만3000명으로 38.4%였다. 1000인 이상 대기업의 비정규직 사용 비율이 300인 이상 기업 평균보다 2.3%포인트 높다.

고용 형태 공시대상인 1000인 이상 대기업에서 파견·용역 등 소속 외 노동자가 수행하는 업무는 청소(616곳)가 가장 많았다. 이어 경호·경비(418곳), 경영·행정·사무(265곳), 운전·운송(211곳) 순이었다. 1000인 이상 대기업의 비정규직 노동자 비율은 지난해(40.3%)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300인 이상 기업의 비정규직 노동자 비율도 작년(38.5%)보다 소폭 줄었다. 고용 형태 공시 대상 기업의 비정규직 비율은 2017년 이후 감소하는 추세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