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위원장 “대의원대회서 노사정 합의안 부결되면 사퇴”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10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을 임시 대의원대회에 부치겠다며 대의원대회에서 부결되면 사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헤럴드DB]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달 넷째 주에 임시 대의원대회를 소집할 계획을 밝히고 "(대의원대회에서 노사정) 최종안이 부결된다면 김명환 위원장,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백석근 사무총장 전원이 바로 사퇴하는 것으로 책임지려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화를 가장 먼저 제안했고 이를 위해 정세균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구성된 노사정 대표자회의에 참여했다.

노사정 대표자회의는 40여일의 논의를 거쳐 최종 합의안을 마련했으나 김 위원장은 간부 중심의 중앙집행위원회(중집) 추인을 못 얻었고 합의안 서명을 위한 협약식에도 불참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대의원대회를 소집해 대의원들의 추인을 구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7월 13일 대의원대회 소집 공고를 내고 7월 20일로 시작되는 주에 온라인 대의원대회를 통해 최종안 승인 찬반 투표를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2차 대유행 경고 등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조짐이 보이는바, 오프라인 대회는 어렵다는 판단하에 온라인 대회를 개최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민주노총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 대화를 제안한 점을 강조하며 "책임감 있는 결정을 하지 못한다면 민주노총의 대정부 교섭 틀 마련은 앞으로 불가능하고 협상력은 물론, 사회적 책임과 정치적 위상 하락, 가맹·산하 조직별 노정 협의에 심각한 타격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