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장중 시총 50조 돌파…신고가 경신

네이버가 10일 장 초반 7% 넘게 급등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장중 시가총액은 50조원을 돌파하며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제치고 코스피 시가총액 3위로 올라섰다.

이날 오전 9시 28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네이버는 전 거래일보다 7.13% 뛰어오른 30만8000원에 거래됐다.

장중 한때는 전장 대비 7.30% 상승한 30만8500원까지 올라 신고가를 새로 쓰기도 했다.

이날 현재 네이버의 시가총액은 50조593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장중 삼성바이오로직스(48조9621억원)를 제치고 코스피 시가총액 3위에 올라섰다.

시총 2위인 SK하이닉스와의 시총 차이도 10조원대로 줄었다.

같은 시각 카카오 역시 전장 대비 3.09% 상승했다. 엔씨소프트(2.75%) 역시 동반 강세다.

김학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에 대해 “커머스 성장에 밑받침이 되는 스마트스토어는 생필품을 중심으로 판매자가 크게 늘었고 전체 커머스 거래액도 생활·건강과 가전·가구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 사태 이전 대비 크게 늘었다”며 “웹툰도 북미지역을 중심으로 세계적으로 이용자가 확대되고 있어 거래액도 2분기 2000억원 수준을 달성하고 올해 8000억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유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