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딸이 경찰에 신고…소재 파악 중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경찰에 들어와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