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최종행적은 성북동 부근 휴대폰 통화기록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판 그린뉴딜'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연락이 두절돼 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경찰에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며 “오늘 시청에는 출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40분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면담이 예정됐으나, 서울시는 오전 10시40분쯤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됐다고 전했다.

박 시장의 최종 행적은 성북동 부근에서의 휴대전화 통화기록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5시 15분께 자살 암시 문자를 남기고 종적을 감췄다. 경찰은 서울시지방경찰청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기동대를 투입해 수색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박 시장의 휴대전환은 꺼진 상태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