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9년 연속 아시아 최고 브랜드…’혁신의 힘’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삼성전자가 아시아 14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9년 연속 아시아 최고 브랜드로 선정됐다. 애플, 파나소닉, 소니, 네슬레 등 굵직한 글로벌 기업들을 모두 제쳤다.

10일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마케팅 기업인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Campaign Asia-Pacific)과 시장조사전문기관인 닐슨(Nielsen)의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아시아 톱 1000개 브랜드 (Asia's Top 1000 Brands)’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2012년부터 9년째 부동의 1위를 유지한 것이다.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 측은 “삼성전자의 혁신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연속 1위 수상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2위는 ‘아이폰’의 애플이었고, 파나소닉(3위), LG(4위), 네슬레(5위)가 뒤를 이었다. LG는 지난해 6위에서 올해 4위로 두계단 상승했다. 작년 4위였던 일본 기업 소니(6위)는 처음으로 5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삼성전자는 이번 설문 조사에서 ‘현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 ‘지속 가능한 브랜드’, 휴대폰, TV, 스마트홈 기술 분야를 포함한 총 5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컴퓨터·태블릿, 홈 오디오·헤드폰, 주방가전, 웨어러블 기기 분야에서는 2위였다.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은 “삼성의 최근 몇 년간 가장 큰 혁신은 ‘갤럭시 폴드’ 등 폴더블폰에 대한 투자였다”며 이는 “(아이폰이 만든) 스마트폰의 모습을 완전히 새롭게 정의했다”고 평가했다.

이상철 삼성전자 동남아 총괄 부사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가치 있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호주·싱가포르·태국 등 14개국에서 8400명을 대상으로 가전·유통·식음료·금융 등 15개 주요 제품 항목에 대해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를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