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신현준 “매니저이기 전에 친구였다…큰 충격”

20200709000588_0배우 신현준(51)이 전(前) 매니저 김모 대표가 자신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데 대해 “김 대표와는 격식없이 지낸 사이”라며 “(이번 폭로에) 큰 충격을 받았고, 나 역시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지만 자세히 밝히지는 않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신현준은 9일 소속사를 통해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다”며 “김 대표는 매니저이기 전에 스무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그렇게 대했다”며 “친구 사이라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렸고, 김 대표 가족 중 아픈 분을 위해 개별적 도움을 주기도 했다”고 둘의 관계를 밝혔다.

신현준 측은 김 대표가 신현준의 매니저 일을 그만둔 지 6~7년이 지났고, 그만둔 후 연락이 두절됐다며”이런 상황에 대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 앞으로 더욱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김 모 대표는 연예매체 스포츠투데이에 13년간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현준과 일하면서 월급을 적정 수준으로 받지 못했고, 폭언과 신현준 가족의 갑질에도 시달렸다며 신현준과의 카카오톡 채팅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신현준 측은 김 대표의 폭로 내용을 일부 반박하기도 했다. 신씨 측은 “매니저가 20여 명이라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 현재 같이 생활하는 코디, 메이크업 등 스태프는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소중한 동료”라고 해명했다.

최근 원로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가 부당대우를 폭로한 데 이어 신현준까지 유사한 사건이 벌어지면서 과거 미투(Me Too)처럼 폭로전으로 번지지 않을까 하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온다.

한편, 신현준은 조만간 KBS 2TV 스타 가족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기로 돼 있어 방송에 차질을 빚을지도 우려된다.

KBS는 이번 일과 관련해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