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잔금대출 종전처럼 LTV 70% 적용될 것”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설성면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에서 열린 'AI기반 자동차보험 보상서비스 시연 및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은성수 금융위원장이 '6·17 부동산 대책'으로 새로 규제지역으로 묶인 아파트 수분양자들에게 "대출 한도가 대책 발표 전후와 변함 없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줬다.

은 위원장은 9일 '6·17 부동산 대책'으로 아파트 잔금대출 한도가 줄어든 것과 관련해 "(계약 당시) 예상 가능했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인 70%로 (대출)해주려 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으로 새로 규제지역으로 묶인 아파트 수분양자들이 분양받았을 당시 예상하지 못한 대출 한도 축소로 어려움을 겪는다고 하소연한 데 따른 보완책이 마련되는 것이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이천에 있는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에서 열린 'AI 기반 자동차보험 서비스'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보완 방침을 시사했다.

그는 "기본 틀을 새롭게 바꾸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우리가 계획했던 부분에 대한 민원들이 제기됐기 때문에 그분(아파트 수분양자)들이 예상했던 대로 해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상했던 대로 해주는 거니까 아마도 (종전 규제인) LTV 70% 적용이 될 것 같다"고 했다.

9억원 이하 주택에 대한 LTV(시세 기준)가 비규제지역에서는 70%이지만 조정대상지역에선 50%, 투기과열지구에선 40%로 낮아진다.

비규제지역이었다가 이번 대책으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인천 검단·송도 등 아파트 수분양자들은 잔금대출 한도 축소로 혼돈을 겪었으나 보완책 마련에 따라 종전처럼 LTV 70%를 적용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은 위원장은 이 같은 보완책 발표 일정에 대해서는 "실무적으로 협의를 하고 있다"며 "마지막으로 혹시 빠진 게 있는지 등을 확인해볼 텐데 그렇게 늦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 같은 사항은 10일 정부가 부동산 세제 강화방안 등을 골자로 내놓는 추가 부동산 대책에 포함돼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은 위원장은 전날 밤 세종시 도담동 아파트를 처분한 사안에 대해서는 "마침 가격이 맞아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정세균 총리의 지시 이후 적극 매도에 나선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휴대전화를 하나 살 때도 바로 사지 않는데, 집을 사는 것도 고민이 필요한 것"이라며 "'총리가 말하니 바로 파느냐'는 식으로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답변했다.

은 위원장은 세종시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등을 소유한 2주택자였으나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후 '고위공직자 1주택 보유' 기조에 따라 세종시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