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외국인환자 유치 역대 최고 실적 달성

중국관광갹을 위한 인천 메디컬 무료체험 행사 장면.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관광공사는 지난 한 해 동안 외국인환자 2만4864명을 유치하는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보건산업진훙원의 ‘2019년 외국인환자유치 실적 발표’에 따르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환자 수는 지난 2018년 37만8967명 대비 31.3% 증가한 49만7464명이다.

이 중 인천시의 외국인환자 수는 2만4864명으로, 이는 지난 2018년 1만7760명 대비 40%나 상승했다.

국적별 유치 현황은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러시아, 미국 순으로 동남아시아 지역 환자가 증가했다. 의료기관별로는 상급·병원급 환자가 약 25% 증가했고 특히 의원급은 185% 급성장세를 보였다.

이는 해외 현지 의료관광 거점 운영과 지역 특화의료 기술을 활용한 고부가 상품 개발은 물론, 컨시어지·사후관리안심 서비스, 치료 후 힐링과 연계한 1-day 투어 운영, 지역 선도 유치기관 발굴 및 지원 등 그동안 인천시가 다양한 유치 마케팅과 수용태세를 강화해 온 결과라고 인천관광공사는 분섣했다.

관광공사는 2020년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지역특화의료기술 및 기반 강화 사업’에 참여해 국비 1억4000만원 최다 확보한 데 이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의료관광클러스터’ 사업에서도 국비 4억원을 확보했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를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로 만들기 위해 유관기관과 공동 마케팅을 지속하는 한편, 외국인환자 수용태세 개선 및 의료관광 산업을 육성·지원해 인천이 명실공히 ‘글로벌 헬스케어’ 도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