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중앙도서관, 호남권 최초 국가지식정보 구축사업 선정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조선대학교 중앙도서관이 호남권 최초로 국립중앙도서관의 국가지식정보 구축사업(OAK)인 ‘2020년 리포지터리(Repository)’ 보급기관에 선정됐다.

OAK(Open Access Korea) 리포지터리는 국립중앙도서관이 2014년부터 대학, 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보급하는 사업으로, 전 세계에서 자료 이용이 가능하도록 각 기관의 소속 연구자들이 생산한 연구 성과물을 등록·관리하는 한국형 데이터 보관장소이다.

이번 사업 진행으로 조선대 중앙도서관 OAK는 교내 연구 성과물을 수집, 보존, 축적해 전세계 누구나 자유롭게 연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국제표준 정보공유 인프라를 구축해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한철 조대 중앙도서관장은 “이번 국립중앙도서관의 국가지식정보 구축사업을 통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포함한 대학의 우수한 연구 성과물들에 관한 정보를 국내외에 알리고 공유해 국가와 지역사회에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