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화활동가 지원 사업’ 총 30개 단체 선정

[문체부 자료]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문화기획자들의 활동 기회를 넓히고 지역문화생태계 회복을 도모하는 ‘2020 지역문화 활동가 지원 사업’ 공모에 30개 단체가 최종 선정됐다.

극단진동, 사회적협동조합 문화숨 등 자율기획형 10곳과 용산역사문화사회적협동조합, 주식회사 은하수미술관 등 실험기획형 20곳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이 공동 추진한 이번 사업에서 자율기획형은 문화 기획 및 활동 경력 3년 이상인 중진 문화 단체를 대상으로 하며, 선정된 단체에는 프로그램 실행 비용 2000만 원을 지원한다. 실험기획형은 문화기획 및 활동 경력이 3년 미만인 예비신진 단체를 대상으로 지역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공모해 선정하고, 실행 비용 500만 원을 지원한다.

선정 단체들은 앞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놀이 프로그램, 마을 주민·예술가가 함께 지역 상권을 되살리는 기획, 전시 길거리그림 거리공연 등을 활용한 쇠퇴 지역 회복 사업, 지역 고유의 콘텐츠를 활용한 마을여행 등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게 된다.

아울러 문체부와 진흥원은 올해 말까지 이들 선정 단체를 대상으로 지역문화프로그램 기획 및 실행활동을 돕는 멘토링, 단체들 간의 권역별 상호교류 및 연대를 위한 지역문화활동가 공동 연수회, 사업 실행 성과와 제안들을 나누는 성과 공유회를 지원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재난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업을 통해 다양한 문화적 해결 방안이 제시되고, 지역 주민들과 활동가들의 유대가 강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문체부는 지역문화 활동가들이 혁신적인 실험과 시도를 통해 지역문화의 중요한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yj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