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1주택자 선언…경기 의왕 아파트 팔기로

[사진=홍남기 경제부총리 페이스북]

[헤럴드경제]다주택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기도 의왕시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경기 의왕 아파트 지분과 세종시 나성동 주상복합아파트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9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1주택자가 아니라는 무거운 마음을 내려놓겠다"며 "국무위원의 한 사람으로서 송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주택자가 되기 위해 분양권 매각을 기다리지 않고 의왕 아파트를 매각의뢰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017년 말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아파트 분양권을 받았으나 투기과열지구인 세종시는 분양권 전매가 제한됐다. 이에 홍 부총리는 분양계약 해지를 시도했지만 불가 입장을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다주택 지적으로 분양권을 해소하고자 했으나 전매 금지규정이 있어 입주 시 바로 매각하겠다고 밝혀왔다"고 그간 다주택자였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1주택자가 되기 위해 분양권 매각을 기다리지 않고 가족같이 함께 해왔던 의왕 아파트를 매각하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30여 년 동안 의왕과 안양 지역에서 거주했다. 이번에 팔기로 한 아파트는 홍 부총리가 2005년부터 가족들과 함께 살았던 곳이다.

그는 "공직을 마무리하면 의왕집으로 다시 돌아가리라 생각했었다"면서도 "이제 마음의 무거움을 주었던 그 멍에를 내려놓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글 말미에 "부동산시장이 조금 더 합리적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다시 해 본다"며 "투기수요를 근절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며 맞춤형 대응을 해나가겠다는 기조가 흔들림 없이 구현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더 보태겠다"고 덧붙이며 부동산 시장에 대한 본인의 생각도 드러냈다.

홍 부총리가 실제로 의왕 아파트를 매각하면 그는 세종시 분양권만 소유하고 있는 1주택자가 된다. 그는 현재 서울 마포 아파트에서 배우자 명의로 전세를 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