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행복이 꽃피는 공부방 개소 순항

8일 열린 ‘DGB행복이 꽃피는 공부방’ 대구 29호점 개소식에 참석한 김윤국 DGB부행장(왼쪽 두번째)과 관계자들.[대구은행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DGB대구은행은 ‘DGB행복이 꽃피는 공부방 만들기’ 사업 진행에 따라 대구 29호점, 경북 27호점을 순차적으로 문을 열었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 환경이 열악한 보육시설의 학습환경을 개선해 쾌적한 공부방을 만들어줌으로써 아동들이 학업에 전념하고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지난 8일은 대구 29호점인 수성구 하바별추 지역아동센터를 찾아 대구사회복지협의회 관계자들과 함께 책상과 의자, 안전매트 교체 등으로 개선된 공부방을 둘러봤다.

9일은 경북 27호점인 포항 남구 무지개지역아동센터를 찾아 경북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현판식을 갖고 아동센터 아동들에게 과자와 학용품 등 선물을 전달했다.

DGB대구은행은 지난 2018년 이 사업을 추진하며 약정금액을 대구·경북사회복지협의회에 전달하고 매년 25호점을 선정·향후 4년 동안 100호점 선정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해왔다.

김윤국 부행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학업 수행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많았던 만큼 지속적인 DGB공부방 개소가 뜻 깊다”며 “앞으로도 아동, 청소년 지원 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