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 마지막 주말, 백화점 ‘막판 행사’ 총력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하고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난달 26일 시작한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12일에 끝난다. 이에 유통업계는 동행세일 마지막 주말을 맞아 각종 행사에 들어간다.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바캉스 시즌 상품 팝업스토어를 연다. [사진제공=갤러리아 백화점]

갤러리아 백화점은 주말간 점포별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갤러리아 명품관은 여름을 맞아 썸머 씨트러스 팝업 스토어를 운영, 토트백이나 니트 모자, 선베드 등 해변에 어울리는 상품 판매에 나선다.

갤러리아 광교에서는 이월상품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12일까지 남성복 브랜드 에피그램의 이월상품을 최대 60% 할인 판매하며 23일까지 덴마크 바이말렌비거 이월상품을 40% 이상 할인 판매한다.

또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농가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19일까지 농가동행 행사를 진행한다. 소비자들은 갤러리아 앱에서 선착순 발급하는 쿠폰으로 경북 영천자두를 61%, 강진맥우 불고기를 70% 할인받을 수 있다.

현대백화점이 동행세일 마지막 주말 각종 행사를 진행한다. [사진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12일까지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바캉스 상품 특별전을 진행한다. 행사 기간 동안 바캉스 용품과 냉방 가전 물량을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려 선보인다.

무역센터점은 지하 1층에서 컨템포러리 썸머 페어를 진행한다. 빈스·이자벨마랑·죠셉 등 20여개 브랜드의 원피스·블라우스 등 이월상품을 최초 판매가보다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천호점은 12일까지 13층 문화홀에서 여름 리빙 특집전을 열고 가구 브랜드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50% 저렴하게 판매한다. 또한 신촌점을 방문하는 고객은 삼성 무풍 갤러리 투인원, 비스포크 냉장고 등을 10~30%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목동점은 지하 2층 유플렉스 행사장에서 중소기업 상품 특별전을 진행한다.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해 마련한 행사로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선정한 패션·잡화 등 24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도자기 디퓨저, 달맞이꽃 에센스 오일 등 아이디어 상품 포함 총 100여종의 상품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동행세일 마지막 3일간 다양한 프로모션도 강화해 고객들의 합리적인 쇼핑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