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원 40만명 돌파…市 “장례, 예정대로”

11일 경남 창녕군 박원순팬클럽사무실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창녕분향소에서 시민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서울시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주관하는 장례) 형식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 만에 40만명을 돌파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반대 여론에도 서울시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예정대로 치르겠다는 방침이다.

11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이날 오후 2시14분 기준, 40만6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이로써 청와대는 해당 청원이 마감되는 다음 달 9일부터 한달 이내에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답변을 내놔야 한다.

청원인은 “박원순 시장이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며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임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느냐”고 썼다. 이어 “성추행 의혹을 받는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는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썼다.

일부 시민들도 성추행으로 피소된 인물의 장례를 왜 세금으로 치르냐고 비판하고 있다. 고인의 죽음이 시장 업무를 수행하다 이뤄진 순직이 아닌데, 공공성이 강한 장례의식으로 치르는 것이 과연 합당하냐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서울 북악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11일 “서울특별시장(葬)과 서울광장에 분향소 설치 및 운영 일정은 변동이 없다”고 말했다.

고 박원순 시장의 발인은 13일 오전7시30분이다. 이어 오전 8시30분 시청에서 영결식을 열며 영구차량이 시청 주변을 돌며 고별인사를 한다. 오전9시30분에 시청을 출발해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한다.

서울 광장 분향소는 11일 오전 11시부터 분향이 가능하다. 분향시간은 오전8시부터 오후10시까지 운영한다. 분향소는 13일까지 유지된다. 분향소는 평소 고인의 뜻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검소하게 마련됐다. 제단은 9mx3m 크기이며, 꽃 9500송이로 장식됐다. 조화나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

서울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안전수칙을 준수하며 분향소를 운영한다. 분향객은 도착해서 직원의 안내에 따라 충분한 이격거리를 두고, 발열체크와 손 소독 후 입장이 가능하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분향객은 입장이 제한된다. 아울러 시민의 안전과 질서유지가 필요함에 따라 분향소 주변에는 경찰인력과 공공안전관을 배치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박 시장은 지난 10일 자정쯤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최근 전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