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코리아 2020’ 보아, 에이스 코치로서의 진가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보이스 코리아 2020’에서 보아(BoA)가 에이스 코치로 대활약했다.

보아는 지난 10일 종영한 Mnet 음악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 2020’에 ‘코치’로 출연, 목소리만 듣고 팀원을 선발하는 블라인드 오디션과 일대일 승부를 펼치는 배틀 라운드 등을 통해 최고의 보컬리스트를 키우는 과정을 선사했다.

특히 ‘보이스 코리아 2020’ 최종화에서는 세미 파이널 및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으며, 생방송 문자 투표를 통해 보아가 코칭을 맡은 참가자 김지현이 최종 우승을 거머쥐어 눈길을 끌었다.

보아는 이번 프로그램에서 참가자들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노래를 직접 선곡해준 것은 물론 가창에 대한 핵심 팁을 전수, 팀원들이 최고의 기량으로 완벽한 무대를 완성할 수 있게 해주며 코치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더불어 보아는 방송에서뿐만 아니라 준비하는 시간에도 참가자들과 함께하고 섬세하게 디렉팅하는 등 코치로서 진정성 있게 프로그램에 임했으며, 탈락한 참가자들에게도 그동안 해 온 노력에 대해 격려하고 공감해 눈물까지 흘리는 모습으로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보아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코치로서의 탁월한 실력과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다시 한번 입증했으며, K팝을 대표하는 최고의 아티스트로서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만큼 앞으로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