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3분기 제조업 경기, 2분기보다 나빠질 것”

[연합]

[헤럴드경제] 올해 3분기 제조업 경기가 2분기보다 더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연구원은 지난 6월 8~19일 국내 제조업체 1천7개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3분기 시황 전망은 84, 매출은 85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 분기 대비 증가(개선),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감소(악화)했음을 의미한다.

3분기 전망은 시황 지수가 2분기와 동일했지만, 매출 지수는 전분기(88)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주요 항목별로는 내수(84) 전망치가 하락했고, 수출(84)도 3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설비투자(96)와 고용(96)도 전분기보다 소폭 낮아졌다.

유형별 매출 전망은 대부분 100을 밑돌았다. 정보통신기술(ICT) 부문(97), 신산업(95), 대기업(92) 등은 전분기보다 올랐지만, 기계(76), 소재(78), 중소기업(81)은 하락세가 이어졌다.

업종별로 세부적으로 보면 무선통신기기(111)가 유일하게 100을 넘은 가운데 반도체(97) 등 ICT 부문과 이차전지(100) 등이 전분기보다 상승했고, 자동차(68), 조선(75) 등 기계 부문과 화학(75), 철강(57) 등 소재 부문에선 하락세를 지속했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지난 2분기 시황(69)과 매출(68)은 모두 전분기(시황 71, 매출 70)보다 하락했다.

항목별로 보면 내수가 1분기(71)보다 2분기(69)에 2포인트 떨어졌고, 수출도 6포인트 하락한 69를 기록했다. 설비투자(95)와 고용(91)도 동반 하락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