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드라이빙 씨어터’ 공연 성료

양평 공연 [경기문화재단 제공]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문화재단(대표 강헌) 코로나19 예술백신 프로젝트 ‘드라이빙 씨어터’가 지난 11일, 4회차 양평 ‘전통예술’ 공연을 끝으로 한 달간 걸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날 야외극장이 세워진 양평파크골프장 주차장에는 공연 개막 1시간 전부터 ‘주차장 1열’을 선점하려는 차량들이 꼬리를 물었다.

주차장은 200여 대의 차량으로 금방 채워졌다. 이날 무대에는 노름마치예술단, 뿌리패예술단, 퓨전엠씨, 극단마중물, 창작타악그룹 유소 등 ‘드라이빙 씨어터’ 공모선정 예술인(단체)과 소리꾼 이희문, 국악인 박애리, 미리내마술단 등 실력파 초청팀들이 출연해 12부에 걸쳐 4시간 동안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였다. 밤 10시부터 이어진 3부에서는 2019년 개봉한 ‘열두 번째 용의자’(고명성 감독, 김상경 주연)가 상영됐다. 늦은 시간임에도 30여 대 차량이 끝까지 남아 영화를 감상했다.

재단에 따르면 ‘드라이빙 씨어터’에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경기도형 문화뉴딜 코로나19 ‘예술백신 프로젝트’ 5개 사업(총사업비 50억) 중 하나로 총 10억원의 긴급예산이 투입됐다. 공연(상영) 취소와 중단으로 위기에 처한 도내 예술인(단체) 32팀과 도내 영화감독 등의 다양성 영화 작품 48편을 공모(1회 상영권 구매)하여 공연 및 상영기회를 제공하고 도민들의 안전한 문화향유권을 보장하는 것이 사업의 핵심이다. 영화분야 지원사업은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영상위원회와 공동사업을 통해 영화분야 지원 사업의 전문성과 공정성, 효율성을 도모했다.

‘드라이빙 씨어터’는 지난달 20일 고양시를 시작으로 안산(6월27), 고양(7월4일), 양평(7월11일) 등 3개 시군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4회 차까지 총 37팀이 출연해 100회 이상의 다채로운 공연 펼쳤다.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한 차량 726대, 총 1785명이 안전하게 차 안에서 공연을 관람했다.

클래식&재즈, 뮤지컬&무용, 크로스오버, 전통예술 등 각 회차별 맞춤형 무대가 설치됐다. 실제 공연은 현장에 설치된 500인치 대형 LED스크린과 FM라디오, 경기문화재단 유튜브 등 3개 채널로 실시간 중계됐다. 재단은 이번 공연에 함께하지 못한 연극분야 5개 팀의 무대도 연내 추진할 예정이다. ‘드라이빙 씨어터’에서 미 상영된 다양성 영화들도 뮤지엄 등 문화시설과 비영리기관 주최 행사 등을 활용해 내년까지 순차 상영할 계획이다.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 TFT 조병택 팀장은 “회를 거듭할수록 낯선 무대에 적응하고 진화하는 출연자들과 관객들의 모습을 보면서 문화예술의 저력을 또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