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신도시, 인구 2만명 돌파 눈앞

인구 2만명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는 경북도청신도시 전경.[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청 신도시 인구가 2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3일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인구현황, 상가 및 편의시설, 교육시설 등 정주환경 조사결과 도청신도시 주민등록인구는 지난달 30일 기준 1만8143명이다.

이는 1분기 1만7618명에 비해 525명 늘어난 수치다.

도는 지난 6일부터 869가구 임대주택인 코오롱하늘채 입주가 본격화되고 상가 및 편의시설 등 정주여건이 확충되고 있어 하반기 2500여명의 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 올 9월까지 4개 기관이 이전하는 경북여성가족플라자, 5개 기관이 동반 이전하는 정부경북지방합동청사가 준공되면 인구증가는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도시에는 상가 및 편의시설은 음식점 203곳, 학원 110곳, 카페(디저트) 64곳, 이·미용 47곳, 스포츠 시설 28곳이 들어섰다.

또 지난 5일에는 외상전문 성형외과가 개원해 주민들은 상처 치료, 피부 관리, 성형 등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교육시설은 39개교(원) 4611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초등학생이 1분기에 비해 265명 늘어나 15%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어린이집은 1200명 정원에 879명, 유치원은 648명 정원에 592명으로 각각 321명과 56명을 추가로 수용할 수 있도록 여유 있게 준비하고 있다.

내년 3월에 예담 유치원(6개 학급, 128명)이 개원할 예정이라 신도시의 교육환경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주거시설로 아파트는 95.7%의 분양률과 92%의 입주율을 보였고 오피스텔은 85.1%의 분양률과 89.8%의 입주율을 기록했다.

특히 내년 말에 주변시세의 60~80% 수준으로 공급되는 500가구의 행복주택이 준공되면 신도시 인구의 82%를 차지하는 젊은 세대의 주택 부담을 완화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이석호 경북도 신도시조성과장은 “올해 9곳을 시작으로 유관기관 이전이 진행되면 신도시 인구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일 것”이라며 “연말이면 인구가 2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 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