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계 휴가 후 종합검사”… 우리·하나 대상 가능성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 사태로 미뤘던 종합검사를 다음달 중 실시키로 했다. 당초 코로나 대응 단계가 현재의 ‘심각’에서 ‘경계’ 또는 ‘주의’ 단계로 하향된 이후 종합검사가 실시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대응단계와 무관하게 종합검사를 실시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전망이 늘어난 것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다.

13일 금융감독원 고위관계자는 “하계 휴가 후에 금융사들에 대한 종합검사를 실시키로 했다”고 말했다. 금감원 종합검사는 20~30명 가량의 검사인력이 검사 대상이 되는 금융사에 수주일 동안 출근하면서 영업 등에 대한 검사를 포괄적으로 실시하는 작업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취임 후 부활했고 지난해에도 신한금융지주 등에 대한 종합검사가 실시됐다.

올해는 상반기 중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하반기로 순연됐다. 금감원은 당초 올해 은행 3개, 지주 3개 등 모두 17곳에 대한 종합검사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검사 기간이 짧아져 당초 예정했던 것보다는 대상과 폭이 줄어드는 것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번 종합검사 실시에는 윤석헌 금감원장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윤 원장 부임 후 부활한 종합검사인만큼 제도 시행에 대한 의지가 강하고, 최근 윤 원장은 금감원 간부회의에서 “현장검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금감원은 조만간 대상이 되는 금융사들에 기초 자료 요청을 한 뒤 자료를 기반으로 검사 계획을 세우고 각 금융사에 검사 인력을 보내 정밀 검사에 나설 계획이다. 업계에선 하나금융지주 또는 우리금융지주가 금감원 종합검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