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에어 베이크드’, 출시 한달만 25억 매출 돌파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롯데제과는 신제품 구운 스낵 ‘에어 베이크드(Air Baked)’가 출시 한달 만에 25억원 매출을 올렸다고 13일 밝혔다. 보통 식품업계에선 신제품이 월 10억원 이상 판매되면 히트 상품으로 불린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성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에어 베이크드는 특수 제작한 오븐에서 열풍으로 구운 스낵 브랜드다. 기름기 없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은 물론 바삭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또한 기름에 튀기지 않아 지방 함량도 일반 스낵 대비 60% 이상 낮다.

롯데제과는 에어 베이크드 인기 비결로 건강을 고려하면서도 스낵 본연의 맛을 살리는 등 시장의 트렌드를 제대로 짚은 점을 꼽았다. 트렌드 예측시스템 ‘엘시아’ 분석 결과, 소비자들은 단순히 건강한 콘셉트의 제품을 찾기보다 맛에 더 집중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에 에어 베이크드는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약 1년여 개발 기간과 1000여회 테스트를 거치는 등 맛에 공을 들였다.

'에어베이크드' 제품 이미지 [제공=롯데제과]

에어 베이크드의 빅모델 전략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롯데제과는 에어 베이크드가 시장에 없는 새로운 카테고리 제품인 만큼, 그에 걸맞은 빅 모델을 내세워 빠른 시간 내에 인지도를 높인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에 당대 최고 스타로 꼽히는 블랙핑크의 제니를 모델로 발탁했다. 제니가 등장하는 에어베이크드 광고 조회수는 현재까지 1400만 뷰를 넘어섰다.

롯데제과는 에어 베이크드 관련 마케팅을 지속 강화해 국내 스낵 1위 ‘꼬깔콘’ 못지 않은 메가 브랜드로 이를 육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 스낵시장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