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은행 대출 연체율 0.42%… 전달보다 소폭↑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5월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이 전달 대비 소폭 상승했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5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 0.42%로 전월(0.4%) 대비 0.02%포인트(p) 상승했다. 전년 동월말(0.51%)과 비교하면 0.08%p 하락했다.

5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2000억원 감소했으며,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8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3000억원 줄었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모두 전월 대비 소폭 상승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소폭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52%로 전월말(0.5%) 대비 0.02% 올랐으며, 전년 동월말(0.66%) 대비로는 0.14%p 하락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24%로 전월말(0.22%) 대비 0.03%p 상승했으나, 전년 동월말(0.67%) 대비로는 0.43%p나 떨어졌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9%로 전월말(0.57%) 대비 0.02%p 올랐으며, 전년 동월말(0.65%) 대비 0.07%p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3%로 전월말(0.29%) 대비 0.01%p 상승했으며, 전년 동월말(0.32%) 대비 0.02%p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로 전월말과 유사했으며, 전년 동월말(0.22%) 대비 0.02%p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53%로 전월말(0.48%) 대비 0.05%p 상승했고, 전년 동월말(0.55%) 대비 소폭 하락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