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보건당국, “올 여름 말 백신 생산 본격화”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국 보건 당국이 여름이 끝날 무렵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 고위관계자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보건복지부가 주재한 컨퍼런스 콜에서 어떤 백신이 효과가 있을지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장비 및 원재료 매입과 제조 현장 확보 등을 비롯한 제조공정이 이미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확히 언제부터 백신 재료가 생산될 것이라고 묻는다면, 아마도 4∼6주 이후일 것”이라며 “여름이 끝날 즈음에는 활발히 제조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정부는 가장 유력한 후보군으로 4개의 잠재적 백신을 염두하고 있으며, 후보군에는 이달 말 인체 임상시험 후기 단계에 돌입하는 모더나와 존슨&존슨이 개발 중인 백신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관계자는 후보군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실험용 백신 2종이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패스트트랙 지정을 받았다.

이들 기업은 이달 말부터 최대 3만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임상시험을 진행, 이후 백신 개발에 성공해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연말까지 1억차례 복용분을 제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