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준위, 여성 최고위원 30% 할당제 도입 않기로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안규백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14일 차기 지도부에 여성 최고위원을 30% 할당하는 방안을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성 최고위원 비율에 대해서는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최고위원에 최소 여성 1명이 포함돼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그러나 여성 할당 비율은 정해져 있지 않다. 전준위 내에선 최고위 내 여성 비율이 30% 이상이 되도록 노력한다는 문구를 당헌에 포함하는 방안을 두고 엇갈렸다.

안 위원장은 "여성뿐 아니라 사회적 약자인 노동, 청년 장애인, 여러 직능단체가 (대표의) 인사권에 제한을 가할 수 있다는 의견이 쇄도했다"며 "반대 소수의견에 대해서는 다음 전당대회에서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전준위는 또 코로나 사태를 고려해 8·29 전당대회에 온라인 투표를 도입하는 방안도 의결했다. 전준위는 다음주 대선 경선 규칙에 대한 논의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