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의 초대형 산업자재·공구백화점 ‘툴마트(Tool Mart)’ 인천 상륙

‘툴마트(Tool Mart)’ 건물 전경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국내 최대의 초대형 산업자재·공구백화점인 ‘툴마트(Tool Mart)’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인천에 상륙한다.

건축 자재에서 공작·운반기계, 각종 공구류, 철물, 화학제품 등에 이르기까지 기업이 필요로 하는 모든 산업용 자재를 한 곳에서 구매할 수 있는 ‘툴마트’가 오는 12월 개장을 앞두고 있어 벌써부터 관련 업계에서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툴마트㈜(대표 김성희)는 인천광역시 중구 항동에 위치한 지상 6층, 건물 연면적 4만9778㎡(약 1만5000평) 규모의 ‘L 팩토리아울렛’ 건물을 매입하기 위해 지난 10일 이지스자산운용과 MOU를 체결, 배타적 우선협상권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지툴마트에 따르면 현재 폐점 상태에 있는 L팩토리아울렛 건물을 리모델링해 산업자재·공구백화점으로 오는 12월 개장할 예정이다.

리모델링이 완료되면, 1~3층은 매장과 편의시설로, 4~6층은 주차장으로 이용하게 된다. 매장은 카테고리별·브랜드별로 구성된 선진국형으로 갖추게 된다.

이를 위해 지툴마트는 글로벌 산업 자재 프랜차이즈 업체인 독일의 T사, 미국의 H사와 업무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

지툴마트 김성희 대표는 “툴마트는 반경 30㎞ 이내 지역의 산업단지에 약 5만여 개의 기업들이 밀집해 있어 지리적 여건면에서 이용하기가 상당히 좋은 입지 조건을 갖고 있다”며 “마케팅을 주로 펼칠 서울·인천·경기지역 등 수도권의 산업 자재 시장 규모는 우리나라 전체 시장의 약 53%인 40조원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경쟁력에서도 월등히 좋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산업자재·공구백화점은 유통단계를 최소화해 산업 자재 생산업체와 최종 구매자를 직접 연결해 주기 때문에 기업들의 원가 절감을 통한 제품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툴마트’에는 산업용 자재를 생산하는 국내외 2000여 업체의 제품들이 입점할 예정이다. 아시아권에서도 이같은 제품과 규모를 갖춘 공구백화점은 찾아 볼 수 없을 만큼 초대형 매장이다.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툴마트가 오픈하게 되면, 연간 6000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2500여 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또한 침체된 이 곳 주변의 상권이 다시 살아나고 인천항 개발과 맞물려 지역 경제활성화를 이끄는데도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툴마트는 개점을 앞당기기 위해 IT시스템 구축 업체를 선정하는 등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사전 마케팅의 일환으로 입점 후보 업체들을 대상으로 입점 신청서를 받고 있다.

입점 업체들은 새로운 대형 판매채널을 확보하게 되고 매출 증대를 꾀할 수 있는 잇점을 확보할 수 있다.

입점 신청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회사 홈페이지(www.gtoolmar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