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중기부 이관 ‘없던 일로’… 김경만 “추진 안해”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업은행의 중소기업벤처부 이관 추진설'에 대해 "추진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김 의원은 중소기업중앙회 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관련 법개정을 추진했으나 금융위원회와 기은 노조 등이 강하게 반발하자 법안 발의 등은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진다.

14일 김 의원은 "기업은행 주무부처 이관과 관련해 등원 이후 어떠한 것도 검토하거나 추진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이날 기업은행을 중기부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은 김 의원이 관련 사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김 의원은 기업은행을 중기부로 옮길 경우 중소기업 지원책이 일원화돼 업무 효율성이 높아지는 등 잇점이 적지 않다는 것을 중기부 이관 이유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진다. 기업은행이 중기부로 소관 부처가 바뀌게 될 경우 기존 금융위 산하에서 중기부 산하로 편입되게 된다. 기업은행 노조는 관련 사안 추진에 반대 성명을 냈다.

김 의원은 "21대 국회 등원 이전, 당선인 인터뷰에서 중소기업이 고질적으로 겪는 어려움인 자금조달에 대한 문제와 '코로나 대출' 과정에서 있었던 현장의 불만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기업은행의 소관 변경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는 "국회 등원 이후 거버넌스 개편에 대한 사항은 깊이 있는 연구와 이해당사자간 충분한 의견수렴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의원실 차원에서 발의 자체를 추진한 바는 없다"고 강조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