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추미애가 박원순 의혹 공정수사할까…특검·국정조사해야”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14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미투 의혹’을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휘하의 검찰이 공정한 수사를 할 것으로 예상하기는 어렵다”며 “특검, 국정조사를 통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청와대를 비롯한 최고 권력층이 개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러 증거가 제시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추행”이라며 “어처구니없는 점은 피해자가 수차례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청했지만 누구도 도움을 주려고 하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했다.

이어 “박 시장이 이끈 서울시가 그만큼 여성친화적이지도, 정의롭지도 않았다는 사실이 증명된 것”이라며 “거대권력 앞에 힘없고 약한 피해자가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지만 ‘서울시’라는 괴물조직은 한 여성의 절박함을 묵살하며 박 시장과 돌이킬 수 없는 공범을 자처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고소 사실이 박 시장에게 즉각 전달된 정황도 간과할 수 없다”며 “경찰이 박 시장의 고소장을 접수한 직후 이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힌 이상, 그 누군가가 실시간으로 박 시장에게 고소 내용을 전달하지 않고서야 박 시장이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극단적 선택을 감행한 게 설명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또 “가해자에게 고소 내용을 즉각 알려준다는 것은 증거 인멸, 회유를 할 시간을 주는 것과 다름없다”며 “서울시에서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한 사람, 고소 내용을 피고소인에게 즉각 전달한 사람들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