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진보단체 “가세연·배현진 ‘朴시장 사자명예훼손 혐의’ 고발”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진보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출연자들과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14일 고발한다.

신승목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대표는 이날 오전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배 의원과 가세연 출연자인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유튜버이자 전직 연예 기자인 김용호 씨를 박 시장을 모욕한 혐의로 이날 오후 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세연은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 시장의 빈소를 마련한 첫날인 지난 10일 종로구 와룡공원 앞을 찾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와룡공원은 CCTV를 통해 박 시장의 마지막 행적이 발견된 곳이다. 방송에서 강 변호사는 “숙정문은 숙청문이라고도 한다. ‘사람들 숙청했다’ 이런 것(뜻)도 있다”며 “박원순의 오늘이 문재인의 내일이 될 것이다”고 했다.

신 대표는 “가세연이 지난 11일 서울대병원의 빈소 앞에서 진행한 방송과 10일 와룡공원에서 한 방송이 고인을 모욕하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신 대표는 배 의원에 대해서도 고발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11일 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의 아들이 귀국한 것을 두고 “장례 뒤 미뤄 둔 숙제를 풀어야 하지 않을까”라며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내 달라”며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신 대표는 “이 같은 의혹 제기가 장례 중인 유가족에게 부적절했다”며 “배 의원을 상대로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사자명예훼손죄는 유족 등이 직접 고소하지 않으면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 친고죄다. 유가족이 숨진 박 시장을 명예훼손한 혐의로 이들을 고소하지 않으면 공소 제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