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메이크업’ 트렌드에… CJ올리브영, 아이 카테고리 강화

CJ올리브영이 아이 메이크업 공략을 가속화한다. [사진제공=CJ올리브영]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에 묻지 않는 메이크업이 트렌드로 떠오르는 가운데, CJ올리브영이 아이(eye) 메이크업 공략에 나선다.

CJ올리브영의 메이크업 브랜드 웨이크메이크는 주력 제품을 입술에서 눈으로 옮겨 아이 메이크업 공략을 가속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마스크 착용이 생활화되며 베이스 메이크업을 가볍게 하거나 마스크에 묻지 않는 눈 메이크업에 중점을 두는 마스크 메이크업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 6개월 간(1월14일~7월13일) CJ올리브영 립 메이크업 매출은 전년 대비 하락했지만 아이 메이크업은 약 6% 올랐다.

웨이크에미크는 립 메이크업에서 확보한 강점과 노하우로 아이팔레트, 마스카라 등을 연달아 선보이고 있다. 지난 5월 선보인 아이팔레트 ‘무드스타일러’는 휴대성과 실용성 모두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출시와 동시에 완판을 기록했다. 더위에도 지속력이 우수한 하이텐션 롱앤컬 마스카라와 방수 기능의 오버 볼륨 프루프 마스카라도 온라인몰에서 인기를 끌고있다.

그 결과 최근 한달 간(6월14일~7월13일) 웨이크메이크 전체 매출 중 아이 메이크업 비중은 약 8%포인트(p) 상승하며 립 메이크업 비중의 감소(10%p)를 상쇄했다. 웨이크메이크는 하반기 아이 메이크업 중싱으로 주력 제품을 개편,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할 계획이다.

웨이크메이크 관계자는 “메이크업 트렌드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색조 침체 분위기 속에서도 선전을 이어가고 있다”며 “‘마스크 메이크업’이 뉴 노멀이 될 올 하반기는 자연스러운 색상의 데일리 아이 메이크업 등 다양한 셀프 메이크업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