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서울우유협동조합서 감사패 받아

백군기 용인시장이 서울우유협동조합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찍고있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용인공장 조합장 등 3명이 백군기 용인시장실을 찾아와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감사패는 지난 1975년부터 기흥구 마북동에서 공장을 운영해온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오는 9월 양주로 이전을 앞두고 석별의 의미로 전달한 것이다. 문 조합장은 “당시 동양 최대의 종합 유제품 공장을 짓고 한 자리에서 45년간 사업을 유지해왔다. 그동안 용인시가 보내준 아낌없는 지원과 관심에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백 시장은 “서울우유는 우리 시와 함께 성장해 온 친구 같은 기업이다. 양주신공장으로 통합 확장을 축하드리며 멀리서나마 늘 응원하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