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이섬유·불포화지방산 풍부…허리도 잡아주는 아몬드

통 아몬드를 식단에 포함할 경우 체질량 지수와 허리둘레 감소에 긍정적 효과뿐 아니라 건강한 식습관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유럽영양학저널 최신호에 실린 이번 연구는 영국 국가식이영양조사(NDNS) 연례보고서(2008~2017년) 데이터를 바탕으로 성인 6802명의 식단 일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아몬드 섭취군은 아몬드를 섭취하지 않는 이들에 비해 식단 품질 점수가 더 높게 나타났다. 점수는 지중해 식단 점수MDS)와 건강 식단 점수(HDS)를 사용해 평가됐다. 아몬드 섭취군의 경우 비 섭취군에 비해 단백질, 단일불포화 지방, 오메가3·6 , 식이섬유, 엽산, 비타민 C·E, 칼륨, 마그네슘, 인, 철의 섭취량이 더 많았다. 반면 트랜스지방이나 총 탄수화물, 설탕, 나트륨의 섭취량은 낮았다.

특히 아몬드 섭취군은 심혈관질환 관련 위험인자 중 하나인 허리둘레와 체질량 지수(BMI)가 아몬드 비 섭취군 대비 낮게 나타났다. 아몬드 섭취군의 평균 체질량 지수는 비 섭취군에 비해 0.8㎏/㎡, 허리둘레는 2.1㎝ 낮았다. 김민정 캘리포니아아몬드협회 한국지사 이사는 “허리둘레는 심혈관질환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지표로 적정한 허리둘레 유지는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몬드는 식이섬유와 불포화지방산 등이 풍부하기 때문에 식단의 영양을 높이고 균형잡힌 라이프 스타일 유지에 도움을 줄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아몬드 섭취량과 식단 품질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두 번째 연구이다. 지난 2016년 연구에서는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NHANES) 데이터를 토대로 아몬드 섭취량과 식단 품질 점수 증가 및 건강 수치 개선 간에 유사한 상관관계를 밝힌 바 있다. 육성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