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의 입에 쏠린 사장단 회의…강도 높은 변화 예고

신동빈 롯데지주 회장[사진제공=롯데지주]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신동빈 롯데지주 회장은 14일 오전 ‘2020 하반기 롯데 VCM 회의(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웹비나(Webinar·웹 세미나) 형태로 진행됐다.

이날 신 회장을 비롯해 롯데지주 대표이사와 4개 BU(Business Unit·사업부)장, 임원, 계열사 대표이사 등 90여명은 8개의 회의실에 소규모로 모여 화상을 통해 회의에 참석했다. 롯데지주는 이번 회의를 위해 서울 잠실(5개), 소공동(2개), 양평(1개) 등 3개 거점 지역에 사무실을 마련했다.

이날 회의는 예년보다 진행 기간과 시간도 단축됐다. 그간 롯데는 하반기 VCM에서 각 사업부별로 하루씩 중장기 성장전략 및 시너지 창출 방안 등을 보고해왔다. 여기에 신 회장의 총평 및 전사적 지시 등이 이어져 행사 기간만 4~5일이 걸렸다. 하지만 올해 하반기 VCM은 이날 하루에 모든 보고와 논의 등이 마무리된다.

이날 회의의 주제는 ‘뉴 노멀(New Normal) 시대가 요구하는 혁신’이었다. 코로나19가 단기간에 종식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끝난다 하더라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는 문제 의식에서 비롯됐다. 특히 롯데그룹은 코로나19로 어느 기업보다 타격이 큰 만큼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속적인 미래 성장을 위한 그룹의 혁신 전략 등이 심도있게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이날 자신이 올초부터 그룹에 지속적으로 변혁을 요구했는데도 현장에선 아직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 전체가 시대의 변화에 걸맞게 능동적으로 변화해야 하는데도 아직도 ‘옛 롯데’의 분위기에 젖어 윗선의 지시만 기다리고 있다는 게 신 회장의 생각이다. 실제로 신 회장은 올초부터 “과거의 롯데는 버려라”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 변신하라”며 임원들에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변혁을 주문한 바 있다.

특히 신 회장은 일본에서 귀국한 후 잠실 롯데월드몰을 시작으로 롯데칠성 스마트 팩토리, 시그니엘부산,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등 매 주말 현장에 나갈 정도로 적극적인 행보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있다. 신 회장은 현장에서 보고 들은 것을 토대로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유통, 호텔 등의 사업부문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언택트 시대에 걸맞게 올해 하반기 VCM 회의는 BU장과 지주 임원, 계열사 대표이사 등이 소규모로 모여 화상으로 진행됐다”며 “‘변혁을 위한 행동지침이 없다’는 질책과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자’는 격려가 함께 이뤄졌다”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