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조문거부 논란에 “추모에 상처 드렸다면 사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4일 류호정·장혜정 의원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 거부로 논란이 일어진 데 대해 “유족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걸 우려해서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두었던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류 의원과 장 의원은 앞서 본인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박 시장을 고소한 피해 호소인의 2차 피해를 방지하겠다며 박 시장 빈소에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이에 반발한 일부 당원은 탈당하기도 했다.

심 대표는 “장례 기간에 추모 뜻을 표하는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게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로서 이런 논란이 당의 변화와 혁신과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당원들과 충분히 소통하고 토론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와 장혜영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

심 대표는 “이제 진실과 연대의 시간”이라며 “정치권은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드러내고 피해자 존엄을 회복하는 데 함께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먼저 피해 호소인 요구에 대해 서울시와 경찰은 적극 응답하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이번 사건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해야 하며 허위사실 유포 등 2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