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역 장성단체 성우회 “백선엽, 구국의 영웅”

고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의 안장식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제2묘역에 마련된 백 장군 묘역에서 국군 장병이 안장식 준비에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예비역 장성 단체인 '성우회'는 14일 고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의 영결식을 앞두고 "장군은 6·25전쟁 구국의 영웅이자, 전쟁 후에는 호국의 영웅"이라고 추모했다.

성우회는 이날 '백선엽 장군 추모 관련 입장'을 통해 "6·25전쟁을 승리로 이끈 구국의 영웅을 보내드리면서 육·해·공군, 해병대 예비역 장성들의 안타까운 심경을 밝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 장군은 "오늘의 국군과 한미동맹의 기틀을 다졌고,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위대한 삶을 사신 영웅"이라며 "삶 그 자체로 후배들의 정신적 지주이며 멘토인 영웅"이라고 평가했다.

성우회는 "모든 회원은 영웅을 영웅답게 보내드리지 못하는 통탄한 마음을 담아 명복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백 장군은 성우회 초대 회장을 역임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