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23일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가결…자료 요구 1335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외통위원장이 14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14일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23일 개최하는 일정을 의결했다.

외통위는 이날 국회 외통위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계획이 담긴 국무위원 후보자 청문회 계획서를 통과시켰다.

청와대는 지난 8일 국회에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제출했다. 국회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요청안 제출 20일째인 27일까지 청문 절차를 마치고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외통위원장은 “인사청문회는 장관후보자 선서·모두발언·의원 질의답변·후보자 최종발언 청취·교섭단체 간사 간 협의 순으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오늘까지 이 후보자에 대한 자료제출요구 건수가 총 1335건”이라며 “효율적인 자료제출을 위해 지금까지 검토한 건 우선으로 해당기관에 송부하고 이후 제출되는 요구서는 갈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영길 외통위원장(가운데)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친 후 외통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영호 의원(왼쪽)과 미래통합당 간사인 김석기 의원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이날 회의에는 정진석·김기현·김석기·태영호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처음 참석했다. 회의에서 김석기 통합당 의원이 야당 몫 간사로 선출됐다. 여당 몫 간사는 김영호 민주당 의원이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