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전국 초중고,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 전수조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교육부가 전국 초·중·고교 내 불법 촬영카메라 설치 여부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선다.

교육부는 전국 학교에 불법 촬영카메라가 설치됐는지 알아보기 위해 17개 시·도교육청에 이달 16일부터 31일까지 긴급 점검을 시행해달라고 요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교육부가 전수 점검에 나선 것은 최근 경남 김해와 창녕에서 현직 교사들이 교내 화장실에 불법 촬영카메라를 설치했다가 잇따라 적발되며 교내 성범죄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애초 해당 학교를 담당하는 경남도교육청이 이달 말까지 탐지장비를 이용해 관내 학교를 대상으로 전수 점검을 시행하기로 했지만,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교육부도 조사 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한 것으로 분석된다.

점검 결과, 불법 촬영카메라가 발견되는 등 필요한 경우 교육부는 수사기관 의뢰나 가해자 징계 등 후속 조처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점검에는 지난 2018년 ‘화장실 불법 촬영 범죄 근절 특별 대책’의 하나로 전체 시·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에 보급한 불법 촬영카메라 탐지장비가 활용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교 내 불법 촬영은 학교공동체의 신뢰를 깨뜨리기에,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학교 안에서 불법 촬영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 가족 모두가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