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소뚝도랑 둘레길’ 개장

[헤럴드경제(이천)=지현우 기자] 이천시(시장 엄태준) 율면 석산리와 산성리 사이에 율면 소뚝도랑 둘레길 3개 코스 9.3㎞가 개설됐다고 14일 밝혔다.

이천시는 환경부와 경기도의 도랑사업에 소뚝도랑을 대상지로 각각 응모해 환경부 1억원, 경기도 7400만원 예산을 확보했다. 시비 5100만원 등 총 2억2500만원 예산으로 지난 3월부터 90여 일 간에 걸쳐 소뚝도랑 살리기 사업을 마쳤다.

소뚝도랑 둘레길. [이천시 제공]

시는 소뚝도랑 살리기 사업으로 도랑준설, 도랑뚝 자연석보강 후 야자매트 깔기, 쉼터 등을 조성했다. 도랑의 수질개선과 관광객들이 도랑의 생태를 관찰하며 산책할 수 있는 산책로를 조성했다.

시는 소뚝도랑 사업으로 조성된 산책로를 중심으로 기존 논과 논 사이, 논·밭 사이, 마을 뒷동산인 팔성산을 연결는 산책로에 2800만원 예산을 투입했다. 산책로 정비, 둘레길 안내판 과 방향표지판 등을 설치 둘레길 3개 코스 총 연장 9.3㎞를 완성했다.

둘레길이 조성된 석산2리와 산성2리는 넓은 논과 밭, 자연환경이 어울려 사시사철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곳으로 금번 소뚝도랑 둘레길 조성으로 많은 관광객이 방문해 계속되는 각종 전염병과 관광자원부족으로 쇠퇴해가는 농촌체험마을이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석산2리에서 부래미농촌체험마을을 운영중인 부래미영농조합 이기열 대표는 “둘레길 조성으로 관광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던 부래미마을이 다시 한번 활기를 되찾아 재도약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